왜 

클리닉 등등을 권하지 않고, 

억지스런 수다를 짜내지 않으며,

머리 관리 여부로 혼내지 않고, 

내가 원하는 스타일이 구리고 유행에 쳐져도 찰떡 같이 알아주는 미용사는 없는지,

그리고 어쩌다 발견하면 다음 번에 갔을 때 없어지는지 말이다. 

여느 날과 다름 없이 곧 일어날 녀석들을 위해 식탁을 차리며 살길 잘했다고 생각 

  1. gomgomee 2017.07.10 15:36 신고

    생일 축하합니다. ♥

생리컵 두 달 째 사용 중이다. 블로거 현자들의 도움으로 첫 두 번의 시도 만에 마스터 함. 첫 생리는 외국 휴가지에서 터졌는데 완벽히 착용하고 매일 수영했다. 

왜! 이제야! 나타난거니!

우선 탐폰을 이미 사용하고 있는 자매들이여. 어서, 달려가서 생리컵을 구매하시길. 몸 속에 뭘 집어넣는 것에 대한 두려움이 이미 없는 상태라면 하루라도 젊을 때 구매하여 지구환경을 보호하고 가계지출을 줄이는 것이 지혜다. 

하지만 우리나라에서는 생리컵을 구할 수 없다. 이미 해외에서는 수십년간 사용되며 보편화한 생리컵을 우리 정부는 안전성이 담보되지 않았다는 이유로 판매를 불허했다. 미국에선 70년 넘게 사용해왔고, 현재 사용하는 나라만 50개국이 넘지만 유독 우리나라에서만 안전성을 이유로 지난해 7월 판매가 금지됐다. 여성들은 저렴한 비용으로 맘 편히 생리할 권리조차 없- 한국일보 2017.1월 기사 중 

그렇다. 이 게으른 정부는 저소득층 소녀들의 생리대난이  제 아무리 이슈가 되어도 미친 가격을 조정한다던가, 생리컵을 도입하는 일도 안하고 있다. 그래서 눈물을 머금고 직구를 해야 하나, 비용을 따져보면 장기적으로 이득.  

생리컵 사용법은 네이버 블로그에 아주 친절히 소개되어 있으므로 굳이 반복하지는 않겠습..

-

그러나 망설이겠지? 나처럼. 직구의 부담 +'내 몸에 맞는 생리컵 고르기'에서 실패하면 어쩌나 고민하는 단계에서. 

우선 하나 사보라. 수십년 전통의 생리컵 제조사들이 알아서 다들 잘 만들었다. 우리의 질 입구는 생각보다 두려운 곳이 아니다. 애도 낳을 만큼 탄력있게 늘어나고 쉽게 다치거나 망가지지 않는다. 질에 대한 두려움, 혐오증, 과잉보호도 일종의 잘못된 사회학습이다. '우리의 그곳은 소중하다'는데, 귓구멍, 콧구멍도 똑같이 소중하다. 딱 그 정도로 조심스러워 하면 된다. 

다른 것은 수많은 블로그와 유튜브의 홍익인간들의 자료를 참고 하고, 내 기준 중요한 가이드는:

- 생리량이 많은 사람은 큰 컵, 작은 사람은 작은 컵 

- 그리고 웬만하면 일반형보다 좀 덜 부드러운 스포츠형. (그래봤자 실리콘) 안에서 잘 펴져서 새는 일이 없다. 

+아참. 외출도 한번 해봤는데, 물통을 휴대하고 다닌다거나 종이컵을 구할 수 있다면 화장실 안에서 닦고 다시 집어 넣고 하는 일에 큰 문제없다. 모든 것은 연습을 통해 개선된다.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