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리컵 두 달 째 사용 중이다. 블로거 현자들의 도움으로 첫 두 번의 시도 만에 마스터 함. 첫 생리는 외국 휴가지에서 터졌는데 완벽히 착용하고 매일 수영했다. 

왜! 이제야! 나타난거니!

우선 탐폰을 이미 사용하고 있는 자매들이여. 어서, 달려가서 생리컵을 구매하시길. 몸 속에 뭘 집어넣는 것에 대한 두려움이 이미 없는 상태라면 하루라도 젊을 때 구매하여 지구환경을 보호하고 가계지출을 줄이는 것이 지혜다. 

하지만 우리나라에서는 생리컵을 구할 수 없다. 이미 해외에서는 수십년간 사용되며 보편화한 생리컵을 우리 정부는 안전성이 담보되지 않았다는 이유로 판매를 불허했다. 미국에선 70년 넘게 사용해왔고, 현재 사용하는 나라만 50개국이 넘지만 유독 우리나라에서만 안전성을 이유로 지난해 7월 판매가 금지됐다. 여성들은 저렴한 비용으로 맘 편히 생리할 권리조차 없- 한국일보 2017.1월 기사 중 

그렇다. 이 게으른 정부는 저소득층 소녀들의 생리대난이  제 아무리 이슈가 되어도 미친 가격을 조정한다던가, 생리컵을 도입하는 일도 안하고 있다. 그래서 눈물을 머금고 직구를 해야 하나, 비용을 따져보면 장기적으로 이득.  

생리컵 사용법은 네이버 블로그에 아주 친절히 소개되어 있으므로 굳이 반복하지는 않겠습..

-

그러나 망설이겠지? 나처럼. 직구의 부담 +'내 몸에 맞는 생리컵 고르기'에서 실패하면 어쩌나 고민하는 단계에서. 

우선 하나 사보라. 수십년 전통의 생리컵 제조사들이 알아서 다들 잘 만들었다. 우리의 질 입구는 생각보다 두려운 곳이 아니다. 애도 낳을 만큼 탄력있게 늘어나고 쉽게 다치거나 망가지지 않는다. 질에 대한 두려움, 혐오증, 과잉보호도 일종의 잘못된 사회학습이다. '우리의 그곳은 소중하다'는데, 귓구멍, 콧구멍도 똑같이 소중하다. 딱 그 정도로 조심스러워 하면 된다. 

다른 것은 수많은 블로그와 유튜브의 홍익인간들의 자료를 참고 하고, 내 기준 중요한 가이드는:

- 생리량이 많은 사람은 큰 컵, 작은 사람은 작은 컵 

- 그리고 웬만하면 일반형보다 좀 덜 부드러운 스포츠형. (그래봤자 실리콘) 안에서 잘 펴져서 새는 일이 없다. 

+아참. 외출도 한번 해봤는데, 물통을 휴대하고 다닌다거나 종이컵을 구할 수 있다면 화장실 안에서 닦고 다시 집어 넣고 하는 일에 큰 문제없다. 모든 것은 연습을 통해 개선된다. 


 

 

뽕없는, 편안한 속옷을 찾아 헤메다 발견, 최근 꽂혀 직구 하기 마지 않았던 브랜드는 바로 AErie. 브랜드 파워 같은 거에 별로 영향 받지 않는다 자부하던 나를 함락시켜 버렸다. 뱃살이 접히고, 얼굴에 주근깨를 커버하지 않은, 가슴 뽕을 넣지 않은, 허리를 과도하게 뒤로 꺾지 않은, 잇몸 만개한 미소의 모델들이 꾸밈 없는 모습으로 얼마나 당당할 수 있는지를 보여준다. 사진 보는 재미에 매일 들어가 봄. 조만간 제모도 하지 않은 모델들을 보고 싶다.. 면 너무 큰 바람인가

 

 

 + 새해 첫 날 들어갔을 땐 사이트가 막혀있다. 페이지에 '컴터 끄고 가족과 보내세요' 라는 메세지와 함께. 그저 좋아하던 브랜드를 사랑하게 되는 순간이었다.

 

 

내 기준 최고의 사진, 그리고 세상에서 제일 예쁜 사람 아이샤. 세일 때 저 노와이어브라 색깔 별로 다 삼. 매우 빨리 품절됨

 

그러고 나서 미국의 몇몇 의류 브랜드들을 보니 예전처럼 천편일률적으로 뼈만 남았는데 가슴과 엉덩이는 크고 팔다리는 포샵으로 늘린 모델들만 쓰는 건 아닌 듯. 우리 나라에 66100이란 잡지를 창간한 플러스 사이즈 모델이 댓글러들에게 테러 당한 걸 생각하면 헬살이가 더욱 실감난다. 이런 것 좀 들어왔으면.

 

돈을 벌면서 바른 가치관을 심어주다니... 이런 천하에 부러운 것들.  나도 에어리에 입사하고 싶다으아아! 지들끼리 얼마나 행복하고 재미나겠나

 

  1. 정인 2017.02.23 07:38

    오 이런! 넘넘 궁금하네요~ 찾아봐야징~~~

    • 이화 siji 2017.02.23 09:36 신고

      에어리도 그렇고 modcloth 여긴 또 어떻고 ㅠㅠ 아 다 쓸어담고 싶다

+ Recent posts